KBS드라마 간판 곽정환 김원석 PD, CJ 이적

예능 PD에 이어 드라마 PD들의 연쇄 이동도 시작됐다.KBS 드라마 ‘성균관 스캔들’과 ‘추노’를 만든 곽정환 PD와 김원석 PD가 CJ E&M으로 자리를 옮긴다. 복수의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둘은 CJ 측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고심 끝에 최근 이직을 결정했다. 곽정환·김원석 PD는 KBS의 최신 히트 드라마를 만든 연출자들…