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연습생의 애환]연습생 관문, 1단계부터 '리셋'까지

지소울[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] 연습생은 스타로 발돋움하는 가장 안정적이고 코스이자 정석이다. 하지만 연습생이라는 타이틀이 데뷔를 보장하는 건 아니다. 지소울, 조권, 유빈은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실력과 재능을 인정받았음에도 오랜 기간 연습 생활 끝에 데뷔했다. 자신의 의지도 그 만큼 강했기에 연습생 신…