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오랫동안 바다를 보는게 소원이었다" 신세경 덕분에 바다를 제대로 즐기는 차은우

신입사관 구해령 | "오랫동안 바다를 보는게 소원이었다" 신세경 덕분에 바다를 제대로 즐기는 차은우